‘입양특례법’ 개정 촉구 대회 및 다큐영화 ‘회복의 길’ 상영회

View pictures of the TRACK/Miss Mamma Mia Kangaroo Campaign at Ewha University Subway station on April 24 by clicking on the link below. Thanks to everyone who participated!

4월 24일 이대역에서 진실과 화해를 위한 해외입양인 모임과 한국미혼모가족협회 캥거루 캐페인 했습니다. 사진 보려고 밑에 링크를 봅시다. 찬석하신분들에게  감사합니다!

http://picasaweb.google.co.kr/truthreconcile/KangarooApril2009?feat=directlink

1. 대회 및 상영회 개최의 취지와 연대 요청

5월 11일은 제 5 회 ‘입양의 날’입니다. 우리는 이 ‘입양의 날’이 국내입양을 활성화시키고 입양 가정들을 격려코자 하는 선의에 기초해서 제정된 점을 알고 있습니다. 60년에 가까운 해외입양의 그늘진 역사를 극복하고 돌봄이 필요한 아동에 대한 성숙한 시민사회의 책임 있는 응답의 일환으로써 입양을 장려하는 사회적 분위기를 가꾸는 일은 그 나름대로 소중한 일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그러나 한 사회의 정책은 언제나 근원을 살펴서 무엇이 최선인지를 분별하는 일로부터 출발해야 합니다. 가족의 위기와 해체가 입양 아동의 발생을 가져오고 있다는 점을 고려할 때, 보다 더 근원적인 정책은 위기에 처한 가족을 지원함으로써 친생가족과 아동이 상실과 결별을 겪지 않도록 하는 것임은 두 말할 필요도 없습니다. 어느 부모도 경제적 궁핍과 사회적 편견 때문에 친생 자녀를 포기하는 일은 없도록 해야 할 것입니다.

그러나 현실은 그렇지 않습니다. 지금도 해마다 약 2500여명의 아동이 국내외로 입양됩니다. 즉 친생가족이 상실과 결별의 아픔을 겪고 있습니다. 특히 이 입양 아동의 약 90%가 미혼모들이 출산한 영아들입니다. 많은 미혼모들이 양육을 원하지만 종종 경제적 궁핍과 사회적 편견은 그들로 하여금 친생 자녀를 포기하게 합니다. 입양을 위한 사회적 인프라는 매우 훌륭하게 갖추어져 있는 반면에 양육을 위한 사회적 지원체계는 매우 미미한 현실입니다. 바로 이런 상황이 거의 선진국의 반열에 들어서고 있으며 2010년 G20 정상회의 개최국이 된 우리나라로 하여금 아직도 ‘아동수출국’이라는 이해불가한 오명을 걸머지도록 하고 있습니다.

우리는 입양이 그것이 해외입양이든 국내입양이든, 한 국가가 활성화의 기치를 높이 들고 최대화(maximize)해야 할 가지라기보다는 할 수만 있다면 최소화(minimize)를 지향해야 할 가치라는 점에 뜻을 같이 하고 있습니다. 우리 사회가 성숙한 시민사회로서 자기 사회 내부의 친생가족의 위기에 연대해서 그들을 상실과 결별로부터 지켜줄 수 있을 때, 우리 사회는 더 따뜻한 사회로 성숙해갈 것이며, 동시에 60년에 가까운 우리의 실패와 무책임을 극복해갈 수 있을 것입니다. ‘선진화’를 화두로 삼은 사회의 성숙한 선택은 친생가족의 보호와 국내외 입양의 최소화여야 합니다.

우리는 이러한 우리의 현실에 대한 응답으로써, 국제적 관례와 표준에 어울리도록 ‘입양특례법’을 개정하는 일과 미혼모에 대한 다양하고 획기적인 사회적 지원체계를 마련하는 것이 긴요하다는 점에 뜻을 같이 하고 지난 1년 동안 ‘입양특례법 개정시안’을 마련하여 국회 보건복지상임위원회에서 활약 중이신 최영희 국회의원님께 법안의 검토와 손질 및 발의를 요청해놓고 있습니다.

우리가 제출한 ‘입양특례법’ 개정의 요지는 아래의 다섯 가지입니다.

첫째, ‘입양특례법’이 요보호아동뿐만 아니라, 18세 이하의 일반아동에 대해서도 규율하게 한다.

둘째, 국내입양과 해외입양 모두를 법원의 허가(인가)에 의해서 이루어지도록 한다.

셋째, 출산 후 1개월의 입양숙려제를 도입하여 입양과 양육에 대하여 보다 성숙한 결정을 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넷째, 중앙입양감독원을 설립하여 입양의 실천에 관한 정부의 감독 기능을 현저하게 강화한다.

다섯째, 입양인의 자신의 출생에 관한 정보에 대한 권리와 접근을 현저하게 용이하게 함으로써 입양사후서비스를 충분한 수준으로 강화한다.

이렇게 ‘입양특례법’을 개정하게 되면, 아동의 국제간의 입양에 관한 국제적 표준인 ‘헤이그협약’을 비준할 길이 열리게 되며, 그 동안 유보해왔던 유엔아동권리협약 21조의 유보를 철회할 수 있게 됩니다. 이렇게 함으로써 우리는 말 그대로 아동복지와 가족복지에 관한 한 ‘선진화’ 사회에 발을 들여 놓게 될 것입니다.

상기한 바의 배경과 취지하에서 아래와 같이 ‘입양특례법 개정 촉구 대회 및 다큐영화 <회복의 길> 상영회를 가지고자 하오니 우리의 취지에 동참하는 단체들의 연대를 요청합니다.

2. 대회 일시: 2010년 5월 10일(월) 오후 6:30~9:00

3. 장소: 선재 아트센터

(안국동-소격동/약도http://www.artsonje.org/asc/)

4. 행사 순서

제 1 부(6시 30분/ 안뜰)

—입양특례법’ 개정 촉구 대회

국회의원: 최영희(국회보건복지상임위원/민주당)

입양인대표: 킴 스토커(국외입양인연대 대표)

미혼모대표: 목경화(미스맘마미아 대표)

법안 초안자: 소라미 변호사(공익변호사그룹 ‘공감’)

촉구 서신 낭독:

휴식(7시 15분~30분): 커피와 음료, 샌드위치와 김밥

제 2 부(7시 30분/ B1 씨네코드 선재)

—다큐영화 ‘회복의 길’ 상영회(상영시간 75분)

감독 인사: 감독 태미 추

5. 참여단체(현재)

국외입양인연대(ASK)

진실과 화해를 위한 입양인 모임(TRACK)

뿌리의 집(KoRoot)

미스맘마미아(한국미혼모가족협회)

공익변호사그룹 ‘공감’

6. 다큐 영화 <회복의 길> 입장료 : 10,000원(샌드위치 혹은 김밥 포함/ 전액 미스맘마미아에 기탁 예정)

7. 참여단체는 최소 10명의 대회참석 및 영화관람 인원 책임.

8. 다큐 영화 <회복의 길>에 관하여

<회복의 길(Resilience)>은 해외입양인센터 <뿌리의 집>과 <네임리스 필름>이 공동으로 제작하고 입양인 감독 태미 추(Tammy Chu)가 감독한 다큐멘터리로서, 해외입양에 의해서 상실과 결별을 경험한 친생모 노명자와 입양인 브렌트의 재회와 그 이후의 삶을 다룬 작품이다. 2009년 부산국제영화제에서 상영작으로 선정되어 세계초연되었고, 지난 3월 동숭아트센터에서 서울상영이 있었고, 지난 4월 서울국제여성영화제에서 모성을 주제로 한 국제학술회의의 상영작으로 상영된 바가 있다. 이 작품은 국제간의 아동 입양에 어려있는 환상과 낭만을 벗겨내고 그것이 남겨 놓은 유산과 씨름하는 사람들의 통증과 혼란을 고스란히 드러내어 주고 있다. 그런 점에서 이 작품은 우리 사회에서의 입양이 무엇을 의미하고 있는지를 묻고 있는 작품이라 할 것이다.

You are invited to:

A Meeting for an appeal to revise “The Adoption Special Law”

and film screening “Resilience”

-In relation to the 5th Adoption Day, May 11 2010-

1. The aim of the meeting and the film screening

May 11th is the 5th “Adoption day” in South Korea. We know that this “Adoption day” is established for a good purpose which activates the domestic adoption and encourages the adoptive families. Cultivating a social atmosphere which encourages adoption is a valuable work as a part of efforts to overcome the shady history of overseas adoptions in nearly 60 years and to give a responsible answer of the civil society for the child who needs care.

But it has to be always started from observing an origin and deciding which one is the best when one society establishes policy. Considering the fact that the family crisis and dissolution cause the occurrence of adopted child, it is obvious that the more fundamental policy should support the family which faces a crisis so the birth family and the child don’t suffer from loss and separation. Every parent must not abandon their children because of financial need and social prejudice.

But the reality is different. Even now, around 2,500 children are adopted to families domestically or to overseas internationally every year. Namely, the birth family is suffering from the pain of loss and separation. Especially around 90% of the adoptees are the babies from unwed mothers. According to statistics from Aeranwon, a well known facility for unwed mothers in Korea, more than 80% of unwed mothers would like to raise their children by themselves. However, the financial need and the social prejudice often make them give up their babies. Since long time in Korea the social infrastructure for an adoption has been excellently developed especially by adoption agencies, whereas the social support system for unwed mothers rearing their children has been poorly established and far less sufficient. This situation makes Korea which is almost entering into the group of advanced countries and held the G-20 leaders summit 2010, still be branded as a ‘child exporting country’.

Korea has to set a simultaneous goal which is to try to minimize as much as we can, whether it is overseas adoption or domestic adoption. When our society can protect the inner society’s crisis of birth families according to their loss and separation, our society can be advanced as a warmer society, and at the same time, can overcome the failure and irresponsibility of the most popular country of international adoption through the last 60 years. The mature choice of Korea, the almost developed country, might be an establishment of a social system which can lead the goal of minimizing the adoption, both overseas and domestic, and protecting the birth families, especially unwed mothers who has been targeted as main resource of infant babies for adoption by adoption agencies.

As an response to our this present situation we have already delivered our suggestion of the bill “Adoption Special Law” to a Congress woman, Choi Young-hee, who has been playing an active part as a member of the Congress Health and Welfare Committee, for requesting the examination and carriage of this bill.’

The bill we request are the below.

First, make the adoption special law be available not only for the primary protection necessary children, but also for all the children age under 18 years old. (Extension of category)

Second, make the overseas and domestic adoption permitted by the court. (Permission system)

Third, impose the one-month careful deliberation of the nurture and provide a chance to make a better decision to birth mothers. (30 days deliberation)

Fourth, establish the Central Adoption Supervisory Service and strengthen the government’s supervising function about the adoption. (Watchdog role)

Fifth, strengthen the post adoption service by making it easier to have the information of their birth to the adoptees.(The right of Adoptees to know their birth information)

If we amend the adoption special law, there will be a way to ratify the Hague Convention, which is an international standard of the international child adoption. And there will be a possibility of cancellation of reservation article 21 of the UNCRC. By these actions, we Korea can truly be part of the ‘advanced country’ about children’s and families’ welfare.

With the circumstances and purpose mentioned above, we are going to have a screening event of the documentary movie the ‘Resilience’ after our gathering.

2. Convention date and time : 2010. 5. 10 (Mon) 6:30~9:00 PM

3. Place : Art Seonjae Center

(Angukgong-Sokyeokdong / map http://www.artsonje.org/asc/)

4. The Program

Section 1 (6:30 PM / inner garden)

–Adoption Special law Convention

Moderated by Rev. Do Hyun Kim

Key note speaker: Congresswoman : Choi Young-hee (Congress Health and Welfare Committee / Democratic Party)

Speaker:

Lawyer Rami Soh(The lawyers group of public interest ‘Gonggam’)

Adoptee Representative: Kim Stoker (President of Adoptee Solidarity Korea)

Unwed Mother Representative: Kyoung-hwa Mok (President of Ms. Mamma Mia)

Filmmaker Tammy Chu (director of ‘Resilience’)

Break (7:15 ~ 7:30) : Coffee and beverages, sandwiches and kimbab

Section 2 (7:30 / B1 Cinecode Seonjae)

–Documentary film ‘Resilience’ (running time : 75minutes)

5. Participating groups (until now)

ASK (Adoptee Solidarity Korea)

TRACK (Truth and Reconciliation for the Adoption Community of Korea)

KoRoot

Ms. Mamma Mia (Korean single mothers’ society)

The lawyers group of public interest ‘Gonggam’

6. Documentary film <Resilience> entrance fee : 10,000won (sandwich or kimbab included / The total amount will be donated to Ms. Mamma Mia, which is an organization established by unwed mothers rearing children by themselves with courageous attitude against social stigma and financial dificulties.)

7. Participating groups should be responsible for at least 10 people of attendance and film watching.

8. About the film <Resilience>

<Resilience> is co-produces by <KoRoot> and <Nameless Film> and directed by the adoptee director Tammy Chu. It is a documentary film about the adoptee Brent and his birth mother No Myoung-ja who went through the loss and separation of overseas adoption and their lives afterwards. In 2009, it was selected and screened as a film of Asian Cinema Fund at the Pusan International Film Festival 2009.  This film shows the fantasy stripped down situations of chaos and pain of the people struggling with expectations, all made from international child adoption. At this point, this film shows us what adoption exactly means in our society.

About jjtrenka

www.adoptionjustice.com
This entry was posted in Uncategorized. Bookmark the permalin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