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RACK’s Monthly Movie Night

~~You are cordially invited ~~

Objective: TRACK’s monthly movie night is an opportunity to watch and discuss movies together in a relaxed and comfortable atmosphere. We’ll pick movies on the topics of civil rights, Korean democracy, adoption, and various other topics that help us understand the many facets of the adoption issue. Everyone is welcome to attend movie night. You do not need to be a TRACK member.

Date: Saturday, April 24th at 7-9 PM

This month’s movie is RABBIT-PROOF FENCE


RABBIT-PROOF FENCE is the powerful true story of hope and survival and has been met with international acclaim! At a time when it was Australian government policy to train aboriginal children as domestic workers and integrate them into white society, young Molly Craig decides to lead her little sister and cousin in a daring escape from their internment camp. Molly and the girls, part of what would become known as Australia’s “Stolen Generation,” must then elude the authorities on a dangerous 1,500-mile adventure along the rabbit-proof fence that bisects the continent and will lead them home. As shown by this outstanding motion picture, their universally touching plight and unparalleled courage are a beautiful testament to the undying strength of the human spirit! (Movie synopsis from Amazon.com)

Where: Meeple Book Cafe and Community is very easy to find!

Go to (Green Line 2) Sinchon subway station Exit 4. Put McDonald’s and Burger King on your left and walk straight. It is a two or three minute walk.

image004.jpg

On your left, look for “PENPIA” and “PARIS BAGUETTE.” Take the escalator down, then walk past the stationery store and down the stairs. It is in B2. If you get to “On the Border” (a Mexican restaurant) you’ve gone too far!

Admission: You must purchase one beverage (about 4-5,000 won) for the room rental. We have to reserve the room in advance, so please let us know if you will join us so we can reserve the right room. Send an email to truthreconcile@gmail.com with “MOVIE” in the subject line. Thanks and hope to see you there! (and bring Kleenex).

http://www.womennews.co.kr/news/36654

토끼 울타리

모정이 유린된 호주 원주민 여성의 삶

1931년 호주 서부 오지 지가롱에 살고 있던 원주민 소녀 3명이 영국 정부 관리에 의해 강제로 어머니 품을 떠나 무어강 원주민 수용소에 격리 수용된다. 어머니가 그리웠던 14살의 몰리(에블린 샘피)는 8살 된 동생 데이지와 10살 된 사촌 동생 그레이시를 데리고 2400㎞를 걸어 집으로 돌아온다.

백호주의로 악명을 떨쳤던 호주에선 1930년대부터 원주민 여성과 백인 남성 사이에서 태어난 혼혈 여아를 분리 수용하는 정책이 있었다고 한다. 원주민 어머니로부터 강제로 아이들을 떼어내 격리 수용한 뒤 16살이 되면 백인 가정에 입양해 하녀로 삼았다. 이 정책은 1970년대까지 계속되었고, 이 제도로 희생된 세대를 유린된 세대(Stolen Generation)라고 한다.

‘토끼 울타리’(Rabbit-Proof Fence)는 이 제도에 저항한 실존 인물의 놀라운 귀환 여정을 그리고 있다. 영화 발표 당시 84살이었던 몰리의 둘째 딸 도리스 필킹턴 가라마라가 쓴 어머니 이야기 ‘Follow the Rabbit-Proof Fence’를 바탕으로 하여 이 감동적인 영화가 만들어졌다.

영화는 아이들 걸음을 따라 천천히 조금씩 앞으로 나아간다. 토끼의 출입을 막기 위해 쳐놓은 토끼 울타리를 따라가면 집에 다다를 수 있을 거라는 믿음 하나로 광활한 호주 대륙을 가로지르는 아이들의 자그마한 모습이 너무나 숭고해 보여 다른 극적 장치가 필요해 보이지 않는다. 어른, 아이 모두에게 인권과 자유에 대한 생각거리와 토론거리를 제공해주는 ‘토끼 울타리’는 영화 자체로도 훌륭하지만, 특별(SE)판에 수록된 스페셜 피처도 이에 못지않다.

영화 밖 사연은 다음과 같다. 수용소를 탈출해 엄마 품으로 돌아온 몰리는 성장하여 결혼을 했다. 그러나 몰리는 자신의 어머니와 마찬가지로 세 딸 모두 백인에게 빼앗겼다.

“어머니가 너를 버렸다” “원주민 문화는 악마의 것이다”라는 이야기를 들으며 성장한 몰리의 둘째 딸 도리스는, 운 좋게도 간호사 교육을 받으며 어머니 몰리를 찾았다. 마침내 21년 만에 수용소에 있던 어머니 몰리를 찾아냈고, 몰리는 너무 커버린 도리스 대신 손녀들을 보고서야 도리스를 알아보았다. 도리스는 어머니 몰리로부터, 무어강 수용소 탈출 이야기와 딸 셋을 빼앗긴 사연을 들을 수 있었다. 도리스는 언니와 여동생을 찾았지만, 영화 ‘토끼 울타리’ 완성 때까지 소식을 알아내지 못했다.

‘유린된 세대’에 대해선 현재까지도 논란이 있다고 한다. 교육과 백인 사회 진출 기회를 얻었으니, 유린이 아닌 구제라는 의견을 가진 이들이 적지 않기 때문이다. 그러나 필립 노이스 감독은 “원주민 정책이 선의와 인도주의로 시작되었는지 모르지만 결과는 그렇지 않았다. 학교에선 유럽인의 호주 정복사는 가르쳤지만 원주민에 대해선 가르치지 않았다. 원주민인 에버리진은 1967년까지 투표권이 없었고, 인구통계에도 들어가지 않았다”고 말한다.

필립 노이스는 몰리와 데이지에게 완성된 영화를 보여주기 위해 지가롱을 찾았다. 난생 처음 영화를 본 할머니 몰리는 “내 이야기가 아니다”라고 했다. 두 딸이 돌아오지 못하고 있는 현실 때문에, 어머니 품으로 돌아온 자신의 어린 시절 이야기를 받아들이지 못하는 것 같다는 것이 노이스 감독의 전언이다.

감독 필립 노이스/ 주연 에블린 샘피, 케네스 브레너/ 제작연도 2002년/ 상영 시간 94분/ 등급 전체/ 출시사 파라마운트

About jjtrenka

www.adoptionjustice.com
This entry was posted in Uncategorized. Bookmark the permalin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