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신과 함께 지하철을 타는 것이 너무 좋습니다”

기사 출력페이지

세계 리포트

“당신과 함께 지하철을 타는 것이 너무 좋습니다”

[‘입양인’이 말하는 입양①] 20만의 ‘입양인’들을 잊었나요?

기사입력 2009-05-07 오전 11:35:48

입양인. 상당수의 한국인에게는 낯선 단어일 것이다. 한국전쟁을 계기로 반세기가 훌쩍 넘는 긴 입양의 역사를 갖고 있는 한국이지만 ‘입양’은 입양 보내는 부모, 입양하는 부모, 입양되는 아이, 모두에게 ‘숨겨야 할 비밀’이었다.

그 렇게 ‘비밀스럽게’ 입양 보낸 수십만 명의 아이들은 이미 어른이 됐다. 더 이상 ‘아이(입양아)’가 아닌 이들은 스스로를 ‘입양인’이라고 부른다. 특히 다른 나라로 입양 보내졌던 20만 명의 해외 입양인들은 자신들이 태어남과 동시에 방출됐던 나라인 ‘한국’을 향해 질문한다. 한국에서 (해외) 입양은 어떤 의미였냐고.

또 항변한다. 한국은 자신들을 내보냄과 동시에 문제를 해결했다고 생각할지 모르지만 ‘입양인’들이 존재하는 한 ‘해결된 문제’가 아니라고. 오히려 입양, 입양인의 문제는 입양인이 아이를 낳고, 그 아이가 또 아이를 낳고…앞으로 한국사회가 계속 가져가야할 과제다.

물론 ‘입양’은 입양인 뿐 아니라 입양 보낸 친부모, 입양한 양부모에게도 평생 풀기 어려운 문제다. 특히 입양이라는 쉽지 않은 결정을 내린 양부모 입장에서 입양인들의 문제제기는 거북할 수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입양인들의 목소리에 좀더 주목해야 한다고 강조하는 것은 그들에게는 아무런 선택권이 주어지지 않았기 때문이다. 그리고 ‘아동’이자 ‘수혜자'(시설에서 자라는 것보다 입양가정에서 자라는 것이 훨씬 낫다)라는 이유로 이들의 경험과 감정은 철저히 무시됐다.

오는 11일은 4번째로 맞는 ‘입양의 날’이다. 한국이 세계 13위의 경제대국임에도 불구하고 지난 2006년까지도 중국, 러시아, 과테말라에 이어 세계 4위의 ‘아동 수출 대국’이라는 오명을 벗지 못하자 정부가 국내입양을 촉진하기 위해 만든 날이다. 가정의 달인 5월에 국내의 한 가정(1)에 한 명의 아동(1)을 입양하자는 의미에서 11일로 정했다. 한국은 2008년이 돼서야 국내입양이 국외입양보다 많아졌다.

‘ 입양의 날’을 맞아 이제 어른이 된 ‘입양인’들의 얘기를 전한다. 아이에서 어른으로 성숙한 ‘입양인’들처럼 이제 ‘입양’에 대한 한국사회의 인식도 성숙해져야하지 않을까. 흔히들 아이와 어른의 가장 큰 차이는 자신이 저지른 일에 대해 책임지느냐를 꼽는다. 편집자

▲ ” 내가 군중 속을 들여다 보았들 때, 거기에는 나의 비슷하게 생긴 많은 사람들이 있었어. 우리가 돌아왔다는 사실이 한국 사람들에게 우리가 강한 사람이라는 것을 증명하고 있어. 우리는 우리의 과거와 뿌리에 대해 알고 싶고 이 사실은 부정적인 것이 아닌 긍정적인 것으로 보아야해.” – <제 4회 입양의 날 기념 전시회: 이산과 귀환의 틈새> 中에서 ⓒ킴 스페를링(독일 입양인)

서구에서 성장한 많은 입양인들이 한국으로 돌아와서 사는 동안 지하철 타고 다니는 것을 정말로 좋아합니다. 지하철을 타면 군중들 가운데 자연스럽게 스며들 수 있기 때문이죠. 그것은 즐거운 일입니다. 많은 한국 사람들의 얼굴을 볼 수 있고, 그 낯선 사람 중의 하나가 자기 엄마거나 아빠 혹은 누이나 형제일지도 모른다고 상상하곤 한답니다.

약 20만 명의 아동들이 서구의 나라들로 보내졌고 입양인으로 살아가고 있습니다. 만약 그들의 부모님과, 조부모님, 형제들을 모두 헤아린다면, 아마도 입양인들과 관련을 맺고 있는 한국인은 적어도 백만 명은 될 것입니다. 대체로 이 분들이 자신들의 자녀를 상실한 일에 대해서 침묵하고 있습니다만, 이 분들은 여전히 한국 사회에 존재하고 있습니다. 때로 알아채시기 어럽겠지만, 사실, 대부분의 입양인들은 당신과 대화를 나누기에 한국말이 충분하지 않습니다. 만약 입양인들이 영어, 불어, 네덜란드어, 덴마크어 등 각자 그들의 언어로 말하는 순간 그들은 금방 눈에 띕니다. 이런 까닭에, 말없이 당신과 함께 지하철에 앉아 있는 것이 그토록 좋답니다.

20만 명의 한국 아이들이 해외로 보내졌습니다

해 외입양 프로그램은 한국전쟁이 끝난 후 국제사회봉사회(International Social Services)에 의해 시작되었습니다. 한국 여성과 유엔군 병사들 사이에서 태어난 혼혈아동들에 대한 긴급 대책이었죠. 이어, 홀트아동복지회가 사업을 시작했고, 미국 의회에 압력을 가해 대규모의 국제 입양을 허용하는 법안을 통과시켰습니다. 1세대 입양 한국인들은 아직 미국의 몇몇 주에서 아시아인들의 이민이나 국제결혼을 허용하지 않던 시기에 미국에서 자랐습니다.

미국뿐만 아니라 프랑스와 스웨덴, 덴마크, 노르웨이, 네덜란드, 벨기에, 호주, 독일, 캐나다, 스위스, 룩셈부르크, 이탈리아, 영국, 뉴질랜드 등으로 한국 아동들이 보내졌습니다.

입 양이 혼혈아동에 대한 긴급 대책으로 시작되었음에도 불구하고, 입양기관들은 서양의 양부모의 요구에 따라 혼혈이 아닌 아동들을 입양 보내는 기관으로 금방 변질되었습니다. 산업화와 도시화를 거치면서, 그리고 IMF 위기를 겪으면서 가난한 가정과 미혼모의 아기들이 입양 보내졌습니다. 이들은 2세대 입양인들인 바, 근간에 와서 가족찾기, 직업, 학업, 한국의 전통과 문화의 체험 등을 위해서 한국으로 돌아오고 있습니다.

요즘도 1년에 1000명 조금 넘게 입양 보내지고 있습니다. 3세대 입양인들이라고 할 수 있는 이들은 거의 대부분 미혼모가 낳은 아이들입니다.

지하철 기차 1량에 얼마나 많은 사람들이 한꺼번에 탈 수 있을까를 상상해보십시오. 1량에 타는 모든 승객들을 합해봐야 해외로 입양된 모든 아동의 숫자에 비하면 한 줌에 불과할 것입니다.

아이 하나+ 엄마 하나 = 가족

한국에서 전쟁고아 이야기는 호랑이 담배 피던 시절 이야깁니다. 지금 입양 보내지는 아이들은 이미 가정에 속한 아이들입니다. 비록 한 아이와 한 엄마로 구성되었다 할지라도 이미 가족입니다.

유럽의 여러 나라들에는 입양이 아예 없습니다. 엄마들은 정부의 지원을 받고 또 아이들을 스스로 키우도록 장려받기 때문입니다. 결혼 여부에 따라 엄마들에게 행해지는 멸시와 차별은 상상할 수조차 없습니다.

입 양이 설사 사랑을 주는 행위라고 할지라도, 어떤 입양이든 입양은 엄마와 엄마의 소중한 아이를 떼어 놓는 일이라는 점을 잊지 말아야 합니다. 국내입양이 해외입양보다 나을 거라고는 하지만, 국내입양 역시 엄마와 아이를 떼어 놓는 일이라는 점에서는 다를 것이 없습니다. 국제적인 기구들 역시도 아이가 생모와 함께 지내는 것이 최선의 방법이라는 것에 합의하고 있습니다.

전 세계에 있는 모든 종교 지도자들은 그 사회에서 가장 약한 사람들을 어떻게 대우하는가에 의해서 그 사회는 평가된다고 말합니다. 한국을 비롯한 현대 국가들에게 있어서 최선이자 존엄성 깃든 해결책은 아이들로 하여금 생모와 함께 살아갈 수 있도록 지켜주는 것입니다.

필자 소개 : 제인 정 트렌카(Jane Jeong Trenka, 정경아)는 소설 <The Language of Blood>의 저자이자 <Outsiders Within: Writing on Transracial Adoption>의 공동 편집자다. 해외(미국) 입양인으로서 경험을 담은 <The Language of Blood>로 그는 2003년 가을 ‘반즈 앤 노블’이 선정한 신인작가군에 오르고, 2004년도 미네소타 북 어워드에서 ‘자서선/회고록’ 부문과 ‘새로운 목소리’ 부문에서 수상하기도 했다. 이 책은 2005년 9월 국내에 <피의 언어>(와이겔리 펴냄)로 번역 출판돼 한국간행물윤리위원회가 선정하는 ‘이달의 문학작품’으로 선정됐다. 친가족을 찾은 그녀는 2004년 이후 한국에 살고 있다.

오는 11일 입양의 날을 앞두고 입양인과 그들을 지원하는 단체들이 심포지엄, 사진 및 영상 전시회, 거리 퍼포먼스 등 다양한 행사를 갖는다.

“입양, 그 대안의 모색과 변화를 위한 실천”
“Alternatives to Adoption: Building a Movement for Change”

국외 입양인 연대(www.adopteesolidarity.org) 는 8일 오후 2시부터 국가인권위 배움터(11층)에서 심포지엄을 주최한다. 해외입양의 현황과 대안을 모색하는 이 심포지엄에는 한국 수양부모 협회, 한국 미혼모 지원 네트워크, 아하! 청소년 성 문화센터, 성교육 센터 탁틴 내일, 한국 성폭력상담소 등에서 참석할 예정이다.

제 4회 입양의 날 기념 전시회: 이산과 귀환의 틈새
“Dispersed and Returned”

뿌리의 집(www.koroot.org) 은 입양의 날을 맞아 7일부터 18일까지 서울메트로미술관(지하철 3호선 경복궁역 지하1층)에서 사진/비디오 예술 전시회를 연다. 사진작가 킴 스페를링(Kim Sperling, 독일입양인)과 노세환(한국인) 그리고 필름/비디오 메이커인 태미 추(Tammy Chu, 미국입양인)와 마야 웨이머(Maya Weimer, 미국입양인) 등이 참가한다.

입양의 날에 즈음한 초대형 인형 퍼포먼스

진실과 화해를 위한 해외 입양인 모임(www.adoptionjustice.com) 은 오는 10일 오후 2시 종로2가 보신각 앞(지하철 1호선 종각역 4번 출구)에서 10미터 크기의 초대형 인형 퍼포먼스를 연다. 춘천 인형극단의 인형 디자이너 엄정애 씨가 만든 이 인형은 한국의 미혼모들을 상징한다. 이들은 “미혼모와 입양아동의 인권을 보호하자”는 메시지를 전하고자 한다. (전홍기혜 기자)

Copyright ⓒ PRESSian Corp. All rights reserved.
프레시안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므로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


About jjtrenka

www.adoptionjustice.com
This entry was posted in Uncategorized. Bookmark the permalin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