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양의 날과 관련하여 – In Relation to Adoption Day

보도자료 (PRESS RELEASE)
연락처(담당자): 뿌리의 집(KoRoot) 김도현 목사
전화: 02-3210-2451
휴대폰: 010-5444-2451
홈페이지: http://www.koroot.org
배포일: 5월 4일

입양의 날과 관련하여

해외 입양인과 관련한 아래 3개 단체들은 입양의 날에 즈음하여 5월 8일부터 다양한 행사들을 개최할 예정이다. 이 단체들은 입양의 날을 맞아 한국의 입양 실태에 대한 비판의 목소리를 내고자 한다. 이들은 미혼모들을 지원하여 아이들을 입양 보내지 않고 직접 양육 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말한다. 또한, 이 단체들은 해외 입양이 근대 한국사의 숨겨진 단면인만큼, 한국 사회는 해외 입양의 역사와 해외 입양인들에 대한 바른 인식을 필요로 한다고 주장한다.

국외 입양인 연대 http://www.adopteesolidarity.org
“입양, 그 대안의 모색과 변화를 위한 실천”
“Alternatives to Adoption: Building a Movement for Change”
국외입양인연대는 5월 8일 금요일 1시 반으로 예정된 언론간담회를 시작으로 국가 인권 위원회에서 오후 동안 진행될 심포지엄을 주최한다. 이 심포지엄에서는 5개의 비정부단체들이 자신들의 업무와 해외 입양이 어떻게 관련 되고 있는지를 설명하고, 해외 입양에 대한 대안을 모색하게 될 것이다. 이번 행사에는 , , 뿐만 아니라 과 의 대표자들이 참석하여 다양한 시사점을 제공하게 될 것이다. 심포지엄은 일반에게 공개된다.

일시: 5월 8일 금요일
시간: 오후 2시~6시
장소: 국가 인권위원회 빌딩 11층

뿌리의 집 http://www.koroot.org
제 4회 입양의 날 기념 전시회: 이산과 귀환의 틈새
“Dispersed and Returned”
이산과 귀환의 틈새”는 입양의 날과 관련한 사진/비디오 예술 전시회이다. 사진작가 킴 스페를링(Kim Sperling, 독일입양인)과 노세환(한국인) 그리고 필름/비디오 메이커인 태미 추(Tammy Chu, 미국입양인)와 마야 웨이머(Maya Weimer, 미국입양인)가 참가한다. 뿌리의 집은 이 전시회를 통해 한국 정부와 사회는 입양을 장려하고 홍보하기보다는 해체 위기에 내몰리는 미혼모를 위한 복지정책의 수립을 통해 입양 보낼 아동의 숫자가 더 작아지도록 노력해야 한다는 메시지를 전달하고자 한다.

축하행사: 5월 9일 토요일 오후 4시
전시기간: 5월 7일~5월 18일
장소: 서울 메트로 미술관 1,2관 (지하철 3호선 경복궁역 지하 1층)

진실과 화해를 위한 해외 입양인 모임www.adoptionjustice.com
입양의 날에 즈음한 초대형 인형 퍼포먼스
서울 도심에서 한 번도 초대형 인형들을 본 적이 없다면, 바로 지금이 기회! 이번 인형극의 주인공은 10미터 높이의 큰 인형이다. 춘천 인형극단의 인형 디자이너 엄정애가 만든 이 인형은 한국의 미혼모들을 상징한다. 이번 작품은 보신각 앞에서 전시될 예정이며 사진으로 남길만한 행사가 될 것이다. 가벼운 마음으로 야외에서 전시를 감상하며 입양인과 그들의 후원자들과 함께 어울릴 수 있을 것이다. 이들은 “미혼모와 입양아동의 인권을 보호하자”는 메시지를 전하게 될 것이다.

날짜: 5월 10일 일요일
시간: 오후 2시~ 3시
장소: 종로 2가 보신각 앞, 지하철 1호선 종각역 4번 출구

Contact:
Rev. Kim Do-hyun 김도현 목사, Director KoRoot 뿌리의 집
Phone: (82) 2-3210-2451
Mobile: 010-5444-2451
http://www.koroot.org

In Relation to Adoption Day

SEOUL, May 4 – Three overseas adoptee-related organizations will host a variety of events over Adoption Day weekend, which kicks off May 8. The organizations bring a critical voice to Korea’s national Adoption Day, saying unwed mothers should be supported so they can raise their own babies — not send them for adoption. In addition, the organizations claim international adoption is a hidden part of modern Korean history, and that both the history and the adoptees must be acknowledged by Korean society.

ASK (Adoptee Solidarity Korea) 국외 입양인 연대 http://www.adopteesolidarity.org
“Alternatives to Adoption: Building a Movement for Change”
“입양, 그 대안의 모색과 변화를 위한 실천”
Beginning with a press conference at 1:30 on Friday, May 8 ASK is sponsoring an afternoon symposium at the National Human Rights Commission about alternatives to intercountry (ICA) adoption with representatives from five NGOs speaking on how their work is related to ICA. Among the thought-provoking panelists are reps from the Korean Foster Care Association, the Korean Unwed Mothers Support Network, A-Ha! Sexuality Education Counseling Center, TacTeen, and the Korea Sexual Violence Relief Center. The symposium is open to the public.

Date: Friday, May 8
Time: 2:00-6:00 p.m.
Location: National Human Rights Commission of Korea 11F
Euljiro Ip-gu Subway Station, Line 2, Exit 1 or City Hall Subway Station Line 1, Exit 5

KoRoot 뿌리의 집 http://www.koroot.org
“Dispersed and Returned”
제 4회 입양의 날 기념 전시회: 이산과 귀환의 틈새
“Dispersed and Returned” is an art exhibition in relation to Adoption Day with photographers Kim Sperling (Germany) and Sean Rho (Korea) and film/videomakers Tammy Chu (USA-Korea) and Maya Weimer (USA). With this exhibition, KoRoot will try to deliver the message that Korean society should support the development of a social welfare system for families facing separation, especially unwed mothers and their children, rather than promote domestic and international adoption.

Opening: Saturday, May 9 at 4:00 p.m.
Duration: May 7-18
Location: Seoul Metro Art Center 1 & 2
Gyeongbokgung Subway Station, Line 3, B1

TRACK (Truth and Reconciliation for the Adoption Community of Korea)
http://www.adoptionjustice.com/
If you’ve never seen puppets in downtown Seoul before, now’s your chance! The puppet show’s main character will be a giant, 10-meter long puppet representing Korean unwed mothers created by artist Eom Jung-ae of the magical Chuncheon Puppet Theater. It will surely be a photo-worthy event, with modern art showcased in front of the traditional-style Bosingak bell tower. Mingle freely and casually outdoors with the adoptees and their supporters. Our message is “Protect the human rights of unwed mothers and adoptees.” Free and open to the public.

Date: Sunday, May 10
Time: 2:00-3:00 p.m.
Location: Bosingak near Jongno-1-ga, right outside Jonggak Subway Station Exit 4 (Line 1)

About jjtrenka

www.adoptionjustice.com
This entry was posted in Uncategorized. Bookmark the permalink.